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연구소 research
칼럼

노티베이션이란? : 노티베이션이론의 시작

by notivation posted Apr 05, 2017

노티베이션(Notivation) 이란 무엇인가?

 

스마트폰 시대의 시작.

 

noti.jpg

 

 

2017년 스마트폰 대중화가 된지 한국은 6년이 지났다.

2007년 스티브잡스가 들고 나온 검은 물체에서 시작된 혁명은 모든 생태계를 바꾸었다.

혁명(Revolution)이란 말이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산업 전반에 걸쳐 크고 작은 변화가 일어나게 되었다.

우리는 알게 모르게 이 변화에 동참하여 다양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

이 변화는 처음에 "신선하다.",  "생각하지 못했다." 정도로 인식 되었지만 어느 순간부터 가랑비에 옷이 젖듯이 당연한 모습으로 받아들여지게 되었다.

 


우리가 원래부터 그렇게 살아왔다는 듯이 말이다.

 


어느날 나는 스마트폰 OS를 업그레이드 하면서 몇몇의 앱(Application)을 잃고 말았다.

그리고 세월이 지나 미쳐 복원하지 못했던 앱을 다시 복원 해야 하는 일이 생겼다.

복원된 메시징 앱을 여는 순간 앱이 삭제될 때 받지 못했던 지인들의 메시지들이 도착해 있었다.

 


"아 내가 노티피케이션(Notification)을 못 받았구나"

 


그맇다. 앱이 활성화 되지 않아서 지인들의 메시지가 있다고 생각하지 못했던 것이다.

그때 문득 스마트폰에 노티피케이션이 없다면 평생 모르고 지낼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였다.

그리고 생각의 가지가 뻗고 뻗어 고대의 정보의  노티피케이션과 현 시대의 정보의  노티피케이션  그리고 그 사이에 있던 수 많은 정보의  노티피케이션 과 이동과정이 생각나면서. 이 노티피케이션 이란 단순히 우리가 인지 하도록 만든 수단이 아닌 정보 제공의 중요한 매개체가 되겠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이런 생각을 하고 아이폰의 UI를 보니  노티피케이션이 상당히 중요한 위치에서 명확하게 표시되어 있음을 알게 되었다. 애플은 UI에 눈에 보이는 불필요한 요소는 숨겨버리고 제스쳐나 버튼 액션으로 그 기능을 호출하게 만드는 경향이 있는데, 오로지 이  노티피케이션 만은 빨간 글씨에 흰색 테두리 까지 쳐서 알림을 숫자로 표시하였고,

마치 꼬리 처럼 달려있어서 인간으로 하여금 이 꼬리를 빨리 떼고 싶은 욕망을 불러 일으켰다. 즉 노티피케이션을 빨리 보고 없애라는 의미이다.

 


최근에 애플은 iOS5로 업그레이드를 하면서 상단바 아래로 끌어내리는 제스쳐를 하면 " 노티피케이션  센터"라는 것을 보여주었고 이곳에서 확인하지 않은  노티피케이션 들의 목록을 쭉 정렬해 놓았다. 이 뿐 아니라 잠금 화면에 까지  노티피케이션을  표시하게 만드는 UI의 대폭 수정이 있었다.

 


이 관점에서 두 가지의 애플의 내려놓음이 있었기에 가능 했다.

 


첫번째는 경쟁구도를 갖춘 안드로이드의 노티피케이션 바(Notification Bar) 를 흉내 냈다는 점이다.

스마트폰 OS 선구자인 입장으로 후발주자인 안드로이드OS의 노티피케이션 바를 그대로 가져 왔다는 것은 애플로서 자존심이 상하는 일이 아닐 수 없을 것이다.

 


두번째는 잠금화면에 어떠한 내용도 표시 하지 않겠다는 원칙 이었다.

모든 액션은 잠금 화면 이후로 가능하고 잠금화면은 잠금의 역활로만 하게 되어 있었다.

물론 음악플레이어의 제어나 음성제어 기능이 탑재되어 있었지만 모두 홈 버튼과 같은 하드웨어 버튼 액션이 선행되어야 가능한 기능 이었다.

 


위와같은 생각을 가지고 다른 영역에 눈을 돌려보니 비슷한 현상을 많이 볼 수 있었다.

아니 우리는 이미 노티피케이션의 중요성을 깨닫고 다양한 방법으로 효과적으로 사용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노티피케이션(Notification) 이란 말 대신 한국어로 "알림"이라고 번역할 수 있다.

간단하고 예쁜 말 임에도 굳이 긴 영어 단어를 쓰는 이유는 기존의 알림과는 차별화 하고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기 위한 장치임을 밝혀둔다.

하지만 글자의 길이가 길고 불필요한 요소가 없지 않아 노티피케이션은 아래의 글 부터 노티(Noti)라는 말로 줄여서 기술 하기로 한다.

 


이 글의 기반은 IT기술에 기반 되어 있으며 감히 경제학적 현상이라고 말하고 싶지만, 내가 받은 교육이나 경험이 그에 미치지 못함에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고 동의하여 좀더 체계적으로 명확한 이론으로 발전하길 바란다.

 


또한 어떤 일을 기획하거나 서비스를 만들 때 (그것이 IT에 기반하지 않더라도) 모티브를 얻어 좀 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1. UBER는 과연 어떤 속셈일까?

    가장 핫한 스타트업(Start-up)은 UBER를 꼽을 수 있습니다. UBER의 최근 소식을 살펴보면 안 좋은 소식만 검색됨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임원에 성 관련 스캔틀까지 너무나 이슈를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UBER는 보통 "법망을 날아다니는 기업" 이라고들 이야기 합니다. 그 이유는 산업구조 자체를 정면으로 맞서기 때문입니다. UBER는 최근 신흥시장 진출시 사법기관의 단속을 피하는 프로그램을 돌린다는 의혹에 휘말렸습니다. 그리고 그 시실을 인정 했습니다. 관련기사 링크 : https://www.nytimes.com/2017/03/03/technology/uber-greyball-program-evade-authorities.html?_r=1 ===================================================================================================== 이 프로그램은 잠재적으로 적발 위험이 있을 수 있는 사법 관계자를 미리 파악해서 해당 사용자가 우버를 사용하면 가짜 차량을 보여주거나 배정할 차량이 없는 것처...
    Read More
  2. 미국에서 Lyft를 이용해보니..

    Lyft는 현재 미국에서 UBER와 함께 가장 인기있는 차량공유서비스 입니다. Lyft는 UBER의 후발주자이며 현재 많은 드라이버들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래는 Lyft를 사용하는 모습은 아래 영상을 참고하세요. 또한 Lyft는 시장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것으로 보입니다. 영상 마지막에 나오듯이 팁을 줄 수 있는 인터페이스가 존재하는 것인데요. UBER는 팁을 사전에 등록해놓아서 사용자가 굳이 설정하지 않는 이상 팁을 줄 수 없는 구조 입니다. Lyft는 운행종료시 마다 팁 제공여부를 계속 묻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드라이버에게 유리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쇼핑몰이나 큰 건물에 픽업존을 확대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물론 UBER도 LAX나 SFO같은 공항시설에 픽업존을 운영하고 있지만 Lyft는 좀더 세밀하게 이 전략을 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픽업존은 드라이버와 탑승자의 "Miss Communication"을 줄이거나 서비스를 대...
    Read More
  3. 노티베이션이란? : 노티베이션이론의 시작

    노티베이션(Notivation) 이란 무엇인가? 스마트폰 시대의 시작. 2017년 스마트폰 대중화가 된지 한국은 6년이 지났다. 2007년 스티브잡스가 들고 나온 검은 물체에서 시작된 혁명은 모든 생태계를 바꾸었다. 혁명(Revolution)이란 말이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산업 전반에 걸쳐 크고 작은 변화가 일어나게 되었다. 우리는 알게 모르게 이 변화에 동참하여 다양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 이 변화는 처음에 "신선하다.", "생각하지 못했다." 정도로 인식 되었지만 어느 순간부터 가랑비에 옷이 젖듯이 당연한 모습으로 받아들여지게 되었다. 우리가 원래부터 그렇게 살아왔다는 듯이 말이다. 어느날 나는 스마트폰 OS를 업그레이드 하면서 몇몇의 앱(Application)을 잃고 말았다. 그리고 세월이 지나 미쳐 복원하지 못했던 앱을 다시 복원 해야 하는 일이 생겼다. 복원된 메시징 앱을 여는 순간 앱이 삭제될 때 받지 못했던 지인들의 메시지들이 도착해 있었다. "아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