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연구소 research
칼럼

진정한 무인상점이란 무엇인가? - 아마존고(Amazon Go)

by notivation posted Dec 15, 2019

KakaoTalk_20191215_220258381.jpg

 

미국 시애틀 아마존(Amazon) 본사를 가면 1층에 CVS같은 편의점 형태의 상점을 볼 수 있다.

아마존고(Amazon Go)라고 불리우는 이 상점은 다른 상점과는 다른 모습을 보인다.

지하철에서 볼 수 있는 출입구 기기가 있고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대고 상점에 진입한다.

더 놀라운 것은 물건을 구매한 후 계산하지 않고 바로 빠져나온다는 점이다.

 

KakaoTalk_20191215_220259287.jpg

 

그럼 계산은 어디에서 이루어질까?

바로 앞서 이야기 했던 스마트폰 안에서 미리 등록해둔 신용카드로 결제가 이루어 진다.

따라서 줄서서 계산할 필요 없이 모든 계산 과정을 스마트폰에 맡겼다는 의미이다.

그런데 한가지 풀리지 않는 의문이 있다. 그것은 바로 상품을 어떻게 취하였는지 시스템에서 판단하는가 하는 점이다.

정확한 물건구매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바코드를 찍을까?

아니면 무언가 스마트폰에 물건을 인식을 시키는가?

 

그렇다면 어떻게 구매행위를 판단하는 것일까?

아마존이 배포한 영상에 따르면 센서기술(Sensor Technology)과 컴퓨터비전(Computer Vision Technology)를 활용한다고 한다.

쉽게 말해서 물건하단에 놓인 무게센서와 상단에 달린 카메라 영상을 합성하여 구매여부를 판단한다고 한다.

즉 정밀한 카메라로 물건을 취득하는 타이밍을 통해 판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KakaoTalk_20191215_220259031.jpg

 

 

실제로 아마존고에 이런 정밀한 현장을 구경할 수 있을까?

기자가 현장에서 직접 확인했을때 무인 기술은 더 발전 했음을 느낄 수 있었다.

 

첫번째로 무게센서와 카메라 영상을 합성해서 판단한다면 어느정도 "정형화"된 틀에 물건이 담겨져 있을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하지만 10g 남짓되어보이는 과자가 여느 상점과 다름없이 어지럽게 놓여있는것을 보았을때 무게센서보다도 컴퓨터비전 기술이 생각보다 좀 더 정밀할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카메라는 고객의 동선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고 어떤 물건을 집는지 "비정형화"된 행동을 파악한다는 점이다.

 

두번째 동행자를 정확히 인식한다는 점이다. 기자가 먼저 인식하고 들어 간 후 뒤에 동행자를 인식없이 입장 했다.

그리고 뒤에 따라온 동행자가 물건을 마구 집어 가지고 온 백팩에 물건을 집어 넣고 나왔다. 어떻게 되었을까?

아마존고는 정확하게 첫번째 입장자와 그 뒤에 따라온 사람을 동행자로 인식하고 첫번째 사람에게 물건값을 지불하게 했다.

즉 카메라는 이 두명의 입장자가 일행임을 정확히 알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에는 "무인"이라는 키워드를 앞세워 다양한 시도들이 일어나고 있다. 미국과 한국에서는 키오스크(KIOSK)를 통해 주문을 받거나 결제를 대신하고 있다. 그리고 아마존고가 그랬던것 처럼 한국의 편의점 업계에서도 무인화를 실험해보고 있다.

하지만 구매행동을 파악하는 지점에서 기술을 이용하기 보다는 손님의 노동력을 요구하는 일이 대부분이다.

계산대 직원이 없기 떄문에 물건을 구매하고 바코드를 찍고 직접 카드를 넣어야 했고 맥도날드에서는 직원이 주문을 POS에 입력했다면 지금은 고객이 입력하고 계산까지 완료 한다. 무인이라기 보다는 셀프서비스의 개념이 더 강하고 할 수 있다.

 

물론 아마존고와 같은 무인상점 기술이 보편화 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것이라고 생각한다.

미국에서도 매장 수를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뉴욕에 순차적으로 늘리고 있다. 

매장숫자가 늘어나고 저변이 확대될수록 "셀프서비스" 보다는 "무인서비스"가 더욱 더 확대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4차산업혁명은 기술 발전을 통한 사용자의 편의를 생각한 서비스를 만드는 방향으로 발전한다.

앞서 언급한 노동력의 전가 보다는 실제 기술 개선을 통한 문제 해결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

물건마다 일일히 바코드를 인식하기 보다 그냥 들고 나오는 것을 원한다.

 

그리고 이런 기술을 미리 발전 시킨 아마존의 의해 좌지우지 될 수 있을 것이다.


  1. 진정한 무인상점이란 무엇인가? - 아마존고(Amazon Go)

    미국 시애틀 아마존(Amazon) 본사를 가면 1층에 CVS같은 편의점 형태의 상점을 볼 수 있다. 아마존고(Amazon Go)라고 불리우는 이 상점은 다른 상점과는 다른 모습을 보인다. 지하철에서 볼 수 있는 출입구 기기가 있고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대고 상점에 진입한다. 더 놀라운 것은 물건을 구매한 후 계산하지 않고 바로 빠져나온다는 점이다. 그럼 계산은 어디에서 이루어질까? 바로 앞서 이야기 했던 스마트폰 안에서 미리 등록해둔 신용카드로 결제가 이루어 진다. 따라서 줄서서 계산할 필요 없이 모든 계산 과정을 스마트폰에 맡겼다는 의미이다. 그런데 한가지 풀리지 않는 의문이 있다. 그것은 바로 상품을 어떻게 취하였는지 시스템에서 판단하는가 하는 점이다. 정확한 물건구매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바코드를 찍을까? 아니면 무언가 스마트폰에 물건을 인식을 시키는가? 그렇다면 어떻게 구매행위를 판단하는 것일까? 아마존이 배포한 영상에 따르면 ...
    Read More
  2. UBER는 과연 어떤 속셈일까?

    가장 핫한 스타트업(Start-up)은 UBER를 꼽을 수 있습니다. UBER의 최근 소식을 살펴보면 안 좋은 소식만 검색됨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임원에 성 관련 스캔틀까지 너무나 이슈를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UBER는 보통 "법망을 날아다니는 기업" 이라고들 이야기 합니다. 그 이유는 산업구조 자체를 정면으로 맞서기 때문입니다. UBER는 최근 신흥시장 진출시 사법기관의 단속을 피하는 프로그램을 돌린다는 의혹에 휘말렸습니다. 그리고 그 시실을 인정 했습니다. 관련기사 링크 : https://www.nytimes.com/2017/03/03/technology/uber-greyball-program-evade-authorities.html?_r=1 ===================================================================================================== 이 프로그램은 잠재적으로 적발 위험이 있을 수 있는 사법 관계자를 미리 파악해서 해당 사용자가 우버를 사용하면 가짜 차량을 보여주거나 배정할 차량이 없는 것처...
    Read More
  3. 미국에서 Lyft를 이용해보니..

    Lyft는 현재 미국에서 UBER와 함께 가장 인기있는 차량공유서비스 입니다. Lyft는 UBER의 후발주자이며 현재 많은 드라이버들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래는 Lyft를 사용하는 모습은 아래 영상을 참고하세요. 또한 Lyft는 시장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것으로 보입니다. 영상 마지막에 나오듯이 팁을 줄 수 있는 인터페이스가 존재하는 것인데요. UBER는 팁을 사전에 등록해놓아서 사용자가 굳이 설정하지 않는 이상 팁을 줄 수 없는 구조 입니다. Lyft는 운행종료시 마다 팁 제공여부를 계속 묻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드라이버에게 유리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쇼핑몰이나 큰 건물에 픽업존을 확대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물론 UBER도 LAX나 SFO같은 공항시설에 픽업존을 운영하고 있지만 Lyft는 좀더 세밀하게 이 전략을 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픽업존은 드라이버와 탑승자의 "Miss Communication"을 줄이거나 서비스를 대...
    Read More
  4. 노티베이션이란? : 노티베이션이론의 시작

    노티베이션(Notivation) 이란 무엇인가? 스마트폰 시대의 시작. 2017년 스마트폰 대중화가 된지 한국은 6년이 지났다. 2007년 스티브잡스가 들고 나온 검은 물체에서 시작된 혁명은 모든 생태계를 바꾸었다. 혁명(Revolution)이란 말이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산업 전반에 걸쳐 크고 작은 변화가 일어나게 되었다. 우리는 알게 모르게 이 변화에 동참하여 다양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 이 변화는 처음에 "신선하다.", "생각하지 못했다." 정도로 인식 되었지만 어느 순간부터 가랑비에 옷이 젖듯이 당연한 모습으로 받아들여지게 되었다. 우리가 원래부터 그렇게 살아왔다는 듯이 말이다. 어느날 나는 스마트폰 OS를 업그레이드 하면서 몇몇의 앱(Application)을 잃고 말았다. 그리고 세월이 지나 미쳐 복원하지 못했던 앱을 다시 복원 해야 하는 일이 생겼다. 복원된 메시징 앱을 여는 순간 앱이 삭제될 때 받지 못했던 지인들의 메시지들이 도착해 있었다. "아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